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홍콩 국가보안법, 美中 신냉전의 불씨 되나
지방자치TV 조회수:123 211.217.251.74
2020-06-04 13:42:39

 

◀앵커▶

첫 소식입니다.

최근 계속해서 화두에 오르고 있죠. 홍콩 국가보안법, 중국이 홍콩 내에서 분리·전복을 꾀하는 활동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 홍콩을 더욱 통제하기 위해 제정한 법입니다. 홍콩 국가보안법의 핵심은 반정부 활동의 전면적인 금지인데요. 이 법이 시행되면 각종 대규모 시위들이 사실상 불가능해집니다.

 

중국이 지난 22일 전국인민대표회의 개막식에서 홍콩에 적용할 국가보안법을 제정하겠다고 선포했는데요, 해당 법안에 반대 뜻을 밝혀 왔던 미국은 이 법안이 통과하자 그동안 홍콩에 부여했던 특별지위를 철폐한다고 밝혔고, 이에 홍콩보안법이 향후 미중 갈등의 또 다른 뇌관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각 언론사의 의견 살펴봅니다.

 

A일보는 홍콩의 야당들은 이 법안의 통과를 '일국양제의 죽음'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이제는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것이 범죄가 되는 것'이라는 홍콩 야당 지도자의 의견에 공감을 표했습니다.

B일보는 미중 신냉전의 또 하나의 불씨가 된 법이라고 표현하며, 코로나19 사태로 위태로운 세계 경제에 또 다른 시한폭탄이 되는 양상이기에, 세계 경제 회복은 늦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습니다.

C일보는 국가안보를 핑계로 시민들의 입과 손발을 다 묶겠다는 비민주적 발상이라고 이야기했는데요. 우선 중국 당국이 홍콩 입법회를 거치지 않고 직접 법안 제정에 나섰다는 점은 심각한 문제라며, 홍콩보안법 추진은 자국은 물론 국제사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D일보는 이와 관련해 중국이 우리 정부에 지지 요청을 해온 것에 대해 곤혹스러움을 드러냈습니다. 이미 중국의 사드 보복을 경험한 데다 미국으로부터는 현재 방위비 협상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어느 한쪽에 선다는 것이 전혀 쉽지 않은 선택이라는 입장입니다.

 

국제 사회의 큰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 추진. 우리 정부도 홍콩 사태를 예의 주시해야 합니다. 중립적 입장을 견지하면서 현명한 국가적 태도를 보여야겠습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