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사설_추미애 윤석열 갈등
지방자치TV 조회수:42 211.217.251.74
2020-07-14 13:40:04

 

◀앵커▶

첫 소식입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죠. 두 사람의 갈등은 ‘검언 유착 의혹’ 수사에서 시작됐는데요. 윤 총장이 이 의혹에 대해 ‘전문수사자문단’을 소집할 것을 지시하자, 추 장관은 이는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한, 서울중앙지검은 대검에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중단해달라 요청하고 독립 수사의 뜻을 내비쳤는데요. 이 양상을 바라보는 언론은 어떤 입장이었을까요?

 

먼저 보수 성향의 언론사들은 추 장관이 윤 총장을 비난하면서 한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했습니다. A일보(매일)는 검찰총장을 법무부 장관의 ‘부하’로 여기는 오만한 발언이었다면서, 추 장관이 윤 총장을 공격하는 것은 현 정권의 권력형 범죄 의혹 수사를 중단하려는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B일보(국민)는 추 장관의 불필요하고 자극적인 언행으로 인해 검찰 개혁 의제는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가뜩이나 여야의 대치가 팽팽한 상황에서 야당이 전의를 불태우는 등 역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진보 성향의 언론사들은 검언 유착 수사를 놓고 벌어진 검찰의 내홍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C일보(경향)는 한 사건을 두고, ‘전문수사자문단’과 ‘수사심의위’가 함께 열리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꼬집었습니다. 두 회의체의 판단이 갈리면 수사 향배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검찰 내분은 윤 총장이 자초했다고 밝혔습니다. D일보(한겨레)는 윤 총장이 유난히 이 사건의 수사에 방어막을 쳐왔다면서, ‘제 식구 감싸기’를 멈추고, 검언 유착 수사팀에 독립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중립적인 입장의 E일보(연합)는 검찰총장의 최측근이 연루된 의혹인 만큼, 시시비비를 명확하게 가리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주장했는데요. 윤 총장의 측근 지키기를 위한 사건 뭉개기도, ‘윤석열 찍어내기’를 위한 무리한 수사도 국민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검찰 개혁의 당사자인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이 계속되면서, 이를 바라보는 국민은 어떤 마음일까요? 문 대통령은 앞서 “‘인권 수사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대로 서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는데요. 국민을 위해서, 힘겨루기를 멈추고 정치가 아닌 법치를 하길 바랍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