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故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지방자치TV 조회수:112 211.217.251.74
2020-07-23 17:03:13

 

◀앵커▶

 

첫 소식입니다.

故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가 지난 15일,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여성단체와 법률가단체, 인권단체가 힘을 합쳐 신뢰할 만한 조사 결과를 내놓을 것이라고 자신했는데요. 하지만 서울시의 진상규명을 두고 과연 서울시가 낀 조사단을 믿을 만한지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각 언론사는 어떤 입장인지 살펴보겠습니다.

 

A일보는 서울시가 객관적 조사 기구를 꾸리지만, '셀프조사'의 한계와 함께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다'는 의구심이 지속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조사 결과에 한 점의 의혹도 없으려면 서울시 간부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강제 조사가 필요하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B일보는 조사단 구성에서부터 오해를 받지 않도록 최대한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인사들을 선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 사건이 국민적 관심사인 만큼 고위 간부들과 정무 인사들 역시 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서울시의 진상규명에 특히나 부정적인 C일보는 피해 여직원이 수차례 도움을 요청했음에도 서울시가 이를 무시한 정황이 여기저기서 드러나고 있다며, 서울시가 이를 알고도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면 이는 직권남용이자 직무유기라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시가 어느 선까지 알고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하는 방안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D일보는 외부 전문가를 참여시키는 것은 조사의 객관성 확보 차원에서 당연한 조처라고 말했는데요. 서울시가 피해를 방조하고 묵인한 의혹의 당사자라는 점을 명심하고, 조사 결과뿐 아니라 과정의 공정성에 한 점의 의문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다룰 때 가장 중요한 건 피해자를 중심에 두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피고소인이 사라진 지금은 진실규명만이 피해자를 위로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인데요. 어떠한 이유로든 조사가 미뤄지지 않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수사단 모두의 세심한 협조가 필요해 보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