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민주당, ‘피해 호소인’ 지칭 논란
지방자치TV 조회수:73 211.217.251.74
2020-07-23 17:08:15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이 입장을 밝혔는데요. 이 과정에서 나온 ‘피해 호소인’이라는 명칭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15일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국민께 사죄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가 박 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고 칭해 이목이 집중됐습니다.

 

[INT]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서 다시 한 번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 당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할 수 있는 당규를 개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어 같은 당 남인순 최고위원 역시 피해 호소인이라는 명칭을 쓰며 재발 방지 대책이 시급하다고 밝혔습니다.

 

[INT] 남인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피해 호소인이 겪었을 고통에 대해 위로와 사과를 드리며 무분별한 신상 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 유포 등 또 다른 가해가 중단되길 거듭 호소합니다. 피해 호소인의 주장은 개인의 피해 호소가 아니라 반복되는 구조적 문제에 대한 고발임을 알고 있으며,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유력 대권후보이자 차기 민주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의원 역시 비슷한 의미로 피해 고소인이라는 명칭을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SNS를 통해 “피해호소여성이라는 말은 피해자의 말을 믿지 못하겠다는 불신의 뜻을 담고 있다”며, “이 자체가 2차 가해”라고 적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여권이 피해여성을 피해 호소인이라고 지칭하며 범죄피해를 축소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피고소인이었던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더 이상의 경찰 수사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시 자체조사나 국회 차원의 특별조사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