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연이은 수해에 '4대강' 논란…
지방자치TV 조회수:102 211.217.251.74
2020-08-21 10:42:58

 

◀앵커▶

첫 소식입니다.

최근 50여 일간 장마가 이어지며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가 발생했는데요. 이를 두고 여야는 ‘4대강 사업’ 공방을 벌였습니다.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SNS를 통해 “4대강 사업을 확대했다면 물난리를 더 잘 방어할 수 있었다”며 여당에 책임을 돌렸는데요. 환경단체는 “4대강 보가 물 흐름을 방해해 둑이 붕괴했다”며 정반대의 주장을 했고, 감사원 역시 4대강 사업이 홍수 예방과 무관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에 각 언론사의 입장도 팽팽하게 갈라졌는데요.

 

먼저 보수 성향의 A일보는 전국 홍수 피해 자료를 보면, 4대강 사업 이전보다 이후의 피해가 크게 줄었다고 밝히며 4대강 보의 긍정적 역할에 손을 들어줬습니다. 이어 정부의 최우선 업무는 국민의 피해를 최대한 복구하는 것이고, 그다음으로 할 일은 드러난 허점을 보강하는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치수 관리의 취약한 부분을 돌보지 않고, 10년 전 일을 조사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현 정부의 잘못을 이전 정부의 탓으로 돌리려는 속셈이 아니냐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진보 성향의 B일보는 4대강 보 건설이 홍수 피해를 줄였다는 주장은 이 사업의 본질을 외면한 궤변이라면서, 야당에 “자신들의 과거 실정을 정당화하고, 현 정부를 공격하는 억지 주장을 멈춰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렇게 정치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 일침을 가한 언론사들도 있습니다.

 

진보 성향의 C일보는 절망에 빠진 이재민들을 앞에 두고 정치 공방을 벌이는 모습은 개탄스럽기 이를 데 없다면서, 지금 절실한 게 무엇인지 정치권만 모르는 것 같다고 덧붙였는데요. 뚜렷한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4대강 사업에 참여하지 않아 섬진강 둑이 붕괴했다는 통합당의 주장은 최악의 수해를 정쟁의 도구로 삼는 무책임한 행태라고 말하면서, ‘4대강 사업 책임론’으로 야당에 맞불을 놓는 민주당의 행태 역시 부적절하다고 꼬집었습니다.

 

중립적인 입장의 D일보도 많은 국민이 망연자실해 있는데 여야는 볼썽사나운 자원봉사 인증샷 경쟁에 이어 해묵은 ‘4대강 사업’까지 소환해 정쟁에 골몰하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수해복구가 최우선이고, 그 후 전문가들과 함께 4대강 사업의 효용성을 ‘과학적으로’ 분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요. 국민 대다수가 공감할 수 있는 객관적이고 권위 있는 결론을 내야 한다면서, 조사단의 전문가들이 학자적 양심에 충실해서 4대강이 정쟁의 소재가 되지 않도록, 후세에도 부끄럽지 않은 과학적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가는 자연재해로부터 국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습니다. 재해의 원인을 상대 진영의 탓으로 돌리는 정쟁에서 벗어나,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피해 복구 대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는 데에 머리를 맞대길 바랍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