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사설_10.3 개철절 집회 계획…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지방자치TV 조회수:88 211.217.251.74
2020-09-18 11:13:45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8월 중순 이후 크게 늘었던 코로나 확진자수가 가까스로 100명대로 줄고 있는 가운데 또 다시 일부 단체들이 개천절 집회를 계획하고 있어 불안감을 더하고 있습니다. 몇몇 보수우익 단체들이 다음 달 3일 개천절에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것인데요. 경찰에 따르면 개천절에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단체는 7곳으로 4만 명 이상의 참석이 예상되는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에 대한 각 언론사들의 의견 살펴봅니다.

 

우선 A일보(한국)는 이는 공동체의 안전을 철저히 무시하는 반사회적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광복절 집회 때처럼 법원의 집행 정지 가처분 결정 같은 우회로를 찾아 집회가 강행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법원은 관련 단체들이 집회금지 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내더라도 받아들여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B일보(매일)는 이와 반대의 입장을 펼쳤는데요. 개천절 집회에 공권력 행사는 국민을 겁박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다소 자극적인 제목으로, 집회의 자유는 헌법이 보장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방역을 방해하고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는 정세균 총리의 말에 대해서도, 이는 집회 참가를 예정하고 있는 국민에 대한 있을 수 없는 모함이요 모독이라고 크게 분노했습니다.

 

하지만 C일보(한겨례)는 이러한 입장에 대해, “현행법으로도 상식에 입각해 판단한다면 개천절 대규모 도심 집회는 금지해야 마땅하다”라고 얘기했는데요.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소중한 기본권이지만, 이웃의 생명과 건강, 경제적 생존권을 크게 위협하면서까지 누릴 수 있는 절대적 권리는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질병관리본부 집계에 따르면 광복절 집회 관련 감염자는 현재까지 500명을 넘어섰습니다. 군중이 밀집해 구호를 외치는 도심 집회는 대규모 감염의 온상이라는 사실이 분명하게 드러난 건데요. 시민들이 생업과 추석 귀성길도 포기하는 상황에서, 코로나 확산세에 불을 지피는 위험한 행동은 자제하는 게 옳아 보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