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윤미향 회계 부정 의혹
지방자치TV 조회수:65 211.217.251.74
2020-09-28 17:50:13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지난 14일이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인권운동 단체를 이끌면서 회계부정을 저지른 의혹을 받아온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에 대해 검찰이 업무상 횡령 등 8가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각종 보조금 3억 6천여만 원을 부정 수령하고 1억여 원을 유용한 혐의 등인데요, 이에 대한 각 언론사의 의견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보수성향의 A일보(동아일보)는 이번 수사에 대해 현 정권의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가 사실상 실종된 상황에서 나름대로 검찰의 본분을 지키며 노력한 것은 인정하지만 수사를 신속하고 엄정하게 했는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남는다고 밝혔는데요, “검찰 수사 결과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며 “특검을 도입해서라도 실체적 진실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비슷한 성향의 B일보(조선일보) 역시 제목에서부터 ‘위안부 할머니 이용해 돈벌이한 윤미향 의원 사퇴하라’라는 제목으로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현재 검찰의 수사 결과는 윤 의원의 비리 중 일부만 밝혀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그것이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진보성향의 C일보(한겨레)는 “검찰의 공소 사실 중 윤 의원이 1억 원 가량을 개인 용도로 임의 사용했다는 부분에서 검찰은 ‘개인용도’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며 더 명확하게 근거를 밝힐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일부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민감한 사안에 대해 근거 없이 부풀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은 되짚어봐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사태의 진실을 밝힘으로써 치부는 드러내 고치되 과도한 폄훼도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D일보(경향신문)은 윤 의원에 대한 일부 의혹은 혐의 없음으로 결론이 났지만 검찰이 유죄로 판단한 혐의들이 사실이라면 “윤 의원의 공무원으로서 자격에 심각한 결격 사유가 될 수밖에 없다”며 정의연 측이 검찰 수사 과정에 불법성이 있다고 주장해온 만큼 이 점도 엄정하게 밝혀야 하고 이후에 관련 제도를 개선해 논란의 여지를 없애야 한다”며 공익법인과 관련한 제도 개선의 필요성도 덧붙였습니다.

 

윤 의원에게 잘못된 점들이 있다는 사실은 분명한 만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그리고 그들을 응원하던 국민들의 마음에 상처와 불신을 주었다는 점에서, 재판 결과에 관계없이 정의연은 잘못을 되돌아봐야 합니다. 나아가 그동안 위안부 인권운동의 성과를 계승하면서 한층 단단해지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