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국민청원_유도분만 의료사고
지방자치TV 조회수:34 211.217.251.74
2020-10-12 16:11:41

 

◀앵커▶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하는 ‘국민청원’

국정 현안과 관련해 누구나 청원을 제기하고, 국민 다수의 목소리를 모을 수 있는데요.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들의 답변을 받게 됩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내용은 ‘분만실, 수술실, 신생아실 등에 CCTV 의무화와 의료사고 방지를 위한 강력한 대응 법안을 만들어 달라’는 청원입니다.

 

청원인은 무리한 유도분만 시술 후 아이가 세상을 떠났으며 이와 관련해 의료진은 차트를 조작하는 등 과실을 숨기려하고 있다며 진실을 규명해줄 것을 촉구하는 청원을 올렸습니다.

 

청원인의 분만예정일은 7월 6일이었지만 의사의 적극적인 유도분만 권유로 인해 6월 22일 유도분만을 하게 됐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나 이틀 전 마지막 초음파 검사 시 3.3kg이라던 아기가 태어나서 보니 4.5kg이었다며 당시 병원 측은 오차 범위 내 측정오류로 문제가 없다고 했지만, 정확한 검사만 이뤄졌어도 제왕절제술을 진행해 아기가 내 옆에서 행복한 하루를 맞이하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분만 당일 가족분만실임에도 의료진이 일방적으로 신랑보고 분만실 밖으로 나가 있으라고 했고, 예상보다 큰 아이로 인해 분만이 어려웠고 이로 인해 자연분만을 못하겠다는 의사표현을 했지만 사전 동의나 부작용에 대한 설명 없이 흡입기계 사용과 배를 미는 행위 등 긴 시간의 고통을 혼자서 감당해야만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해 태어난 아이는 온몸에 멍이 심하고 자가 호흡이 어려워 타 대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로 옮겨졌지만 태어난 지 4시간 19분 만에 심정지로 결국 세상을 떠나게 됐으며, 심지어 아이가 이송되는 과정에서 시간이 지체돼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분만실에는 cctv가 설치되어 있지 않아 의료진이 산모 의견은 묵살한 채 일방적으로 무리하게 분만과정을 진행했다는 것을 입증을 하기란 쉽지 않다며 관련 법 개정을 촉구했습니다.

 

해당 청원에는 6일 오후 1시를 기준으로 약 18만 명이 동의했습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