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택배노동자 과로사
지방자치TV 조회수:33 211.217.251.74
2020-10-29 11:22:56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고된 노동에 시달리는 택배 종사자들의 안타까운 죽음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2016년부터 20명이 산업재해로 희생됐는데 이 중 절반인 10명이 올해 사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언론사들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한 목소리로 주장하고 있는데요, 각 언론사들의 의견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A일보는 “택배노동자의 과중한 업무를 덜기 위한 분류인력 상시충원, 수수료 인상 등의 조치가 시급하다”며 택배 노동환경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노동부에 따르면 전체 택배노동자 가운데 산재보험 가입자는 약 15%에 불과한 상황인데요, “택배노동자들의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해 국회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적용 제외를 폐지하는 산재보험법 개정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B일보는 택배노동자들의 과로를 막기 위해서는 분류 인력 충원, 배달 운임 현실화, 산재보험 의무 적용 등과 함께 무한경쟁으로 치닫는 ‘당일배송의 폐지’를 이젠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는데요, “당일배송은 편리한 제도이지만 택배노동자들의 목숨을 담보로 계속할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다음으로 C일보는 택배노동자를 살리려면 ‘주 5일제 도입’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요, 택배노동자들의 건강 악화는 결국 사회적 부담으로 돌아오는 만큼 정부와 택배 업계는 주 5일제 도입, 당일 배송 폐지, 분류 작업 추가 인원 확보 등 택배노동자들의 건강권을 보호할 수 있는 근본 대책 마련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D일보는 과로로 인한 택배기사들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지만 “택배 업체는 진정한 개선 의지도 없고, 정부 또한 감시 기능을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갈등이 첨예한 만큼 택배 업계의 문제는 노사정이 함께 참여하는 사회적 대화기구로 풀어가야 하며, 아울러 전 국민이 택배를 이용하는 만큼 시민들도 택배노동자 권익이 지켜지도록 관심을 갖고 감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CJ대한통운이 지난 22일, 잇따른 택배기사 사망사고에 대해 머리를 숙였습니다. 그러면서 재발방지 대책으로 4000여명의 분류지원 인력 추가 투입, 분류 자동화 설비 구축 등을 발표했는데요, 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의 사과로 업계와 기사 간의 갈등은 한 단계 수그러들 전망입니다. 하지만 CJ대한통운이 제시한 대책으로 갈등이 온전히 해결될 수 있는 형편은 아니라는 게 업계의 시각으로, 진정한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국민적 관심이 필요합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