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국회_2차 재난지원금 지급 촉구
지방자치TV 조회수:100 211.217.251.74
2020-09-03 15:23:17

 

◀앵커▶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에 따라, 여야는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 24일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사랑제일교회의 8.15집회 이후 재확산의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미래통합당은 이날 회의를 통해 정부의 안일한 대책을 지적하는 한편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INT] 김종인 / 비상대책위원장

이번 코로나 2차 확산과 관련해서 어차피 정부는 4차 추경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4차 추경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나눠주는 데 있어서도 양극화 문제를 염두에 두고 어디에 가장 집중적으로 지원해야 할지 양극화 문제를 더 이상 확산하지 않을 것인가 예의 검토하면서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준비를 해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INT]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코로나19 2차 대유행 대량감염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경고됐음에도 불구하고 2차 대유행을 막지 못한 것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정부의 책임입니다. 지속적으로 국민들에게 경각심을 고취하고 계도해야 할 정부가 오히려 임시공휴일을 지정하고 외식 쿠폰을 발행하면서 마치 코로나가 곧 종식될 듯한 잘못된 인식을 국민들에게 심어준 책임이 크다고 아니할 수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2차 재난지원금에 관한 언급이 나왔습니다. 같은 날 있었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해영 최고위원은 "국가재정이 어렵다 하더라도 우선 사람이 살고 봐야 한다"며, "우선은 코로나 방역이 중요하므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진정된 후 제2차 재난지원금 같은 국가의 지원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회의 재난지원금 필요성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4일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2차 재난지원금에 따른 논의는 깊이 있게 이뤄지지 않았고 상황을 보고 판단할 사안이다”라고 밝히며, “앞으로는 100% 국채 발행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하며,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