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북한군 피격 진상규명
지방자치TV 조회수:34 211.217.251.74
2020-10-12 16:10:40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에 대해 지난 29일 해양경찰청이 A씨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중간수사 결과를 내렸습니다. 해양경찰은 A씨가 발로 저을 수 있는 부유물을 탔고, 조류와 조석을 분석한 결과 표류해서 닿을 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으며, 북측이 A씨의 신상정보를 상세히 알고 있던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의 사살 경위 해명이 얼마나 허점이 많았는지를 보여주고 있어 각 언론사들의 의견 살펴봅니다.

 

먼저 진보성향의 A일보(경향신문)은 문 대통령이 이번 사건에 대해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에는 공감했습니다. 하지만 잘못된 행동은 용납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보여줘야 남북관계도 정상화된다며 사건 진상 규명도 촉구했습니다.

 

또한 비슷한 성향의 B일보(한겨레)은 이번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남북관계도 다시 앞으로 나가는 전기를 만들 수 있다며 불행한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군사통신선 복원도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보수성향의 C일보(조선일보)는 대통령이 북한에 더 강경한 태도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우리의 시신 수색 작업을 수역 침범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화와 협력의 기회로 반전되는 것이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잔혹한 민간인 사살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을 막기 위해선 대통령이 북한을 더욱 압박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D일보(한국일보)는 80m 앞에서 신원 확인이 가능했다거나, 정장이 사살 지시를 내렸다는 점 등은 애초에 납득하기 어려웠다며 “월북자든 표류자든 무장하지 않은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사건의 본질은 변한 것이 없으니 국회가 할 일은 대북규탄결의안을 통과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언론사들이 공통적으로 주장하고 있는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해서는 남북 공동조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주검 훼손 여부도 주검을 수습해야 가릴 수 있습니다. 만약 주검이 바다에 남아 있다면, 시간이 흐를수록 주검을 수습할 가능성은 낮아집니다. 이제 여야가 소모적인 정쟁은 접고 주검 수습, 진상 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힘을 모아야 할 때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