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지방자치TV 조회수:95 218.152.213.104
2021-07-29 13:47:54

 

 

◀ 리포트 ▶

수도권을 중심으로 초강력 거리 두기 4단계를 시행하고 있지만 확진자수는 크게 줄지 않고 있는데요 이에 대한 앵커브리핑 시작합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바이러스 전파 위험이 상존하기 때문에 전국적인 협력 체제가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요 각 언론사별 의견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a일보는 비수도권의 하루 환자 발생 규모는 300명 안팎으로 이달 1일 112명에 비하면 열흘 새 3배로 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유행 국면을 안정적으로 통제하려면 비수도권의 거리 두기를 늦기 전에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비수도권 환자가 증가세인 데다 델타 변이 전파 속도가 가파르다고 덧붙였습니다.

 

B일보는 방역당국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비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수도권 인구에 의해 확진자가 증가하는 ‘풍선효과’를 저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비수도권의 거리 두기 상향과 아울러 수도권에서도 불요불급한 경우가 아니라면 비수도권으로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꼬집었는데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방역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고강도 규제를 최대한 단축하겠다는 의지를 표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C일보는 상대적으로 유행 정도가 덜했던 비수도권마저 빠르게 뚫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코로나19 방역에 있어 비수도권에 수도권과 동일한 잣대를 적용할 수 없지만 자치단체마다 면밀한 상황 파악을 통해 적정한 수준의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야한다고 강조했는데요,

 

자치분권과 협치의 시대정신에 맞춰 코로나19 방역도 중앙부처와 자치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구체적으로 논의해 유기적 협력 시스템이 가동되어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처럼 중앙정부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방자치단체가 긴밀히 협력해 이번 코로나 확산을 반드시 차단해야 할 시점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