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청원_입양아 학대 사망
지방자치TV 조회수:251 211.217.251.74
2020-12-01 11:54:45

 

◀앵커▶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하는 ‘국민청원’

국정 현안과 관련해 누구나 청원을 제기하고, 국민 다수의 목소리를 모을 수 있는데요.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들의 답변을 받게 됩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내용은 ‘아동학대 신고에 대한 법을 강화해 달라’는 청원입니다.

 

16개월 된 아기가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아동학대 신고에 대한 법을 강화해 달라’는 국민 청원이 올라와 주목받고 있습니다.

 

청원인은 "올해 2월 이들 부부에게 입양된 이후 무려 3차례나 아동 학대 신고가 있었다"며, "주위에서 3번이나 아이를 살릴 기회를 줬는데도 왜 경찰은, 어른은, 아이를 지켜주지 못했나"고 적었습니다.

 

피해 아이는 입양 후 복부가 손상돼 병원에 실려 오기 전에도 어린이집과 지인, 소아병원을 통해 "아동학대가 의심 된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런데도 경찰은 증거를 찾지 못하고 아이를 번번이 부모에게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원인은 "친부모에게도 버려진 것도 모자라 입양돼 1년 가까이 폭행만 당하다 간 아이가 너무나 불쌍하다"며 "이렇게 친부모도, 양부모도, 그 누구의 보호도 받지 못한 아이를 위해 청원을 올려줄 이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국내에선 부모가 길거리에서 대놓고 애를 폭행해야만 아이를 보호할 수 있다는 거냐"면서 "아동학대 신고 시 보다 즉각적, 적극적으로 보호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이 개정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