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글 네비게이션

뉴스

Home 뉴스
게시글 검색
코로나19 백신 인센티브
지방자치TV 조회수:93 218.152.213.104
2021-06-02 15:59:53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에게는 6월부터 방역조치를 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접종자 인센티브' 조치는 단계적으로 확대될 예정인데요.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노인들이 접종을 마치는 7월부터는 접종자에게 사적 모임은 물론 다중이용시설에서 인원제한 조치가 적용되지 않고, 등산로, 공원 등 사람이 많지 않은 야외공간에서는 ‘노 마스크’도 허용됩니다. 접종자에게는 국립공원, 국립공연장의 입장료 할인 조치 등의 인센티브도 제공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앵커 브리핑 이어갑니다.

 

먼저 A일보는 정부는 6월 시행될 1단계 완화 조치가 확진자 증가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 문제가 있을 경우 다음 단계의 조치에서 이를 수정ㆍ보완해야 한다며, 인센티브의 차질 없는 이행과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적극적 지원 조치가 있어야 집단면역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정부는 명심하기 바란다.

 

이어서 B일보는 “정부는 7월이면 1차 접종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될 만큼 접종률과 방역 상황이 호전될 것으로 보냐”며, “정부가 미국 등 백신 선진국을 의식한 나머지 너무 서두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지금은 방역 고삐를 죌 때지 풀 때가 아니라며, 특히 노 마스크 같은 조치는 국민들의 긴장 이완을 부를 수 있는 만큼 특히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C일보는 코로나19 위기가 장기화하면서 관계의 제약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많은 것을 고려할 때, 그 자체로도 필요한 조처로 평가할 만하다. 접종을 독려하는 데도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전했습니다. 또한 올해 안에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자발적인 생활방역이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다는 당부도 덧붙였습니다.

 

각종 혜택과 더불어 노 마스크 같은 조치는 국민들의 긴장 이완을 부를 수 있는 만큼 특히 신중해야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정부는 상반기 접종에 전력을 다하면서 시민들의 백신 접종을 유도할 수 있는 추가 대책 또한 강구해야 합니다.

댓글[0]

열기 닫기